직은 꿈을 위한 방은 엾다

작성자
권오근
작성일
2022-07-18 23:10
조회
184
날짜 선택 : 2022-07-18

작은  꿈을  위한  방은  없다  (  NO  room  for  small   dreams )는    이스라엘  수상을  역임한  시몬  페레스의   자서전이다

시몬  페레스는  20대  중반이던  1948년  이스라엘   초대  수상  벤구리온의  보좌관으로  입문해  70년  동안   장관을  10차례 수상을  3차례  역임하고

2007  _2014 년  대통령을   역임한  시몬  페레스,  그는  1950년대  기술적으로나  재정적으로나  불모지였던  이스라엘에  항공산업을  일궈냈고  정치인생  후반기까지도   기술에  매료된  노인으로  불릴만큼  이스라앨을  기술강국으로  이끄는데 열과 성을  바쳤다

1950년대  세계   어떤 나라도  이스라엘에  무기를  팔지않아  암시장에서   무기를  조달했으나  시몬 페레스의  뛰어난  협상을  통해  프랑스로부터  무기도입  협정을   맺고  또  핵기술까지   이전  받게  된다  또  1976년  에어프랑스기가  납치되여   앙골라 엔테베공항에  억류 되었을때  납치범들의  협상에  응하지  않고  3000km떨어진   앙골라까지  특수부대를   보내  인칠을  구출한  비하인드  스토리가  담겨져  있다

시몬 페레스는  외무장관  재직시절  1994년  팔래스타인 자치정부를  출범시킨  오슬로 협정을  끌어낸  공로로  노벨  평화상을  받게  된다

시몬 페레스는  열정과  상상력이  풍부한  인물이며 협상과  설득의  달인이라고  볼수있다

시몬 페레스는  성경  이사야서  43장  18- 19절  ^  너희는  이전 일을   기억하지  말며  옛날일을  생각하지  말라  보라   내가  새일을  행하리니 이제  니타낼것이라  너희가  그것을  알지  못하겟느냐  반드시  내가  광야에  길을  사막에  강을  내리니  ^   말씀을   현실로  실현시킨  인물이다

그의  자서전에  인상  깊은  말을  간추려  본다

큰  꿈을  갖고  그  대가를  치르든가  다른  사람들에게   미움 받지  않고  무난하게  어울리기  위해  자신의  야망을  포기  하거나  둘 중  하나이다

 

나는  큰  꿈들때문에  잠못이루는  밤과 한시도  쉴수  없는  날이 계속  되었다  꿈때문에  선거에서  패배했고  친구를  잃기도  했다  하지만  이러한  시련들은  내  상상력을  꺽지  못했다  성공은  내게  자신감을  심어 주고  내의지를  견고하게  다져주었다

살면서  냉소주의에  대하여 3가지를 배웠다 첫째는  냉소주의는  모든  사랍들의  염원을  짓 밟을  수 있는  강력한  힘이다  둘째 냉소주의는  근본적으로 인간의  본질에  일부분이며  세상  어디에나  존재하는 글로벌한  질병과  같다  셋째는  냉소주의는 지도자들이  반드시  피해야  할  단 하나의  치명적인  위협이다

낙관주의는  전진의  전제조건이다 특히  힘든시기에는  필요한  영감을  준다  웅대한 야심들을  마음속  금고 안에  가두지  않고  꺼내어  날개를  달아줄  수  있도록   격려한다

핵의  힘은  핵의  억지력이다

자기 그릇이  작으면  큰  일을  할 수 없다

진정한  리더쉽은   안목과 전략도  필요하지만  임무를  수행하는  모든과정의  세부사항을  정확하게  아는  것까지  갖추어져야   발휘될  수 있다

( 케네디  대통령에게 )  각하  제가  분명히  말씀드릴수  있는것은  중동에서  핵무기를 처음으로  꺼내드는  쪽이 절대로  저히는  아닐 것이라는 점입니다 (  이스라엘의  핵 모호성을  처름 언급)

엔테베  작전의  교훈은  미래를  어제와 다르게  보는  과감한  시각을  가져야 한다  그런  과감한  시각을  허용하지  않는  조직은  직면한  위기를  줄이는 커녕   점점  기우는  지름길로  들어선다

역사는  성공과  실패를  반복한다  과거만을  답습하는 곳에는  희망의  그릇이  필요없다   현명한  선택을   하고  도덕적으로 우위에  서기위해  아무리  큰  위험에  처해  있더라도  투명하게  생각한는  역량을  가져야  한다

천연자원이  없었기에  우리는  우리 자신의 창조성에  의지하고  희망을 걸 수  밖에   없었다

이스라엘  농업은  근육보다  머리에  더  많이  의존했다

안보를  외국정부에  의존하면  결국  세계정치  흐름의  인질이  될 수  빆에  없다

혁신이란  어느  시점에  완료될  수   있는  임무가  아니다   끝없이  추구해야 할  과제이다

내가  정말  갖고  싶었던것은  지위가  아니라  일이었다

나는  내  꿈을  후회하지  않는다  내게  남은  유일한  후회라면  더  큰  꿈을  꾸지 않았던  것이다

 
전체 1

  • 2022-07-20 22:31

    이틀만에야 이제서야 확인했습니다.
    저의 게으름을 탓합니다.
    오늘도 좋은 가르침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조금 다른 예이지만 100달러의 주인공 벤자민 플랭크린을 보면
    약간 허술하게 생기면서도
    "다른 사람을 설득하려고 노력하지마라."
    저도 항상 그분을 닮으려고 노력합니다.


전체 3,583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필독] 사진을 올릴 때 참고해주세요
[필독] 사진을 올릴 때 참고해주세요
[필독] 사진을 올릴 때 참고해주세요 (5)
혁명21 | 2021.09.08 | 추천 0 | 조회 7640
혁명21 2021.09.08 0 7640
공지사항 [필독] 혁명갤러리 게시판 사용방법
[필독] 혁명갤러리 게시판 사용방법
[필독] 혁명갤러리 게시판 사용방법 (14)
혁명21 | 2021.07.08 | 추천 0 | 조회 11697
혁명21 2021.07.08 0 11697
3531 존 롤스의  정의론
존 롤스의  정의론
존 롤스의 정의론 (1)
권오근 | 2022.10.15 | 추천 0 | 조회 207
권오근 2022.10.15 0 207
3530 자유론
자유론
자유론
권오근 | 2022.10.14 | 추천 0 | 조회 194
권오근 2022.10.14 0 194
3529 인간의 조건
인간의 조건
인간의 조건
권오근 | 2022.10.08 | 추천 0 | 조회 203
권오근 2022.10.08 0 203
3528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권오근 | 2022.10.07 | 추천 0 | 조회 202
권오근 2022.10.07 0 202
3527 히틀러를 선택한 나라 (  The  Death  Of  Democracy  )
히틀러를 선택한 나라 (  The  Death  Of  Democracy  )
히틀러를 선택한 나라 ( The Death Of Democracy )
권오근 | 2022.10.01 | 추천 0 | 조회 222
권오근 2022.10.01 0 222
3526 비 내 섬
비 내 섬
비 내 섬 (1)
권오근 | 2022.09.24 | 추천 0 | 조회 234
권오근 2022.09.24 0 234
3525 국화 와 칼
국화 와 칼
국화 와 칼
권오근 | 2022.09.24 | 추천 0 | 조회 209
권오근 2022.09.24 0 209
3524 군주론
군주론
군주론
권오근 | 2022.09.18 | 추천 0 | 조회 209
권오근 2022.09.18 0 209
3523 자기신뢰
자기신뢰
자기신뢰
권오근 | 2022.09.17 | 추천 0 | 조회 196
권오근 2022.09.17 0 196
3522 금일 대표님 저서 '대재앙시대 생존전략' 공주시 관내 도서관, 공주대학교 도서관에 기증
금일 대표님 저서 '대재앙시대 생존전략' 공주시 관내 도서관, 공주대학교 도서관에 기증
금일 대표님 저서 '대재앙시대 생존전략' 공주시 관내 도서관, 공주대학교 도서관에 기증 (2)
공주시지역책임자 | 2022.09.13 | 추천 0 | 조회 218
공주시지역책임자 2022.09.13 0 218
3521 스베덴보리의 위대한 선물
스베덴보리의 위대한 선물
스베덴보리의 위대한 선물
권오근 | 2022.09.12 | 추천 0 | 조회 177
권오근 2022.09.12 0 177
3520 참을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참을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참을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권오근 | 2022.09.09 | 추천 0 | 조회 174
권오근 2022.09.09 0 174